alert-erroralert-infoalert-successalert-warningbroken-imagecheckmarkcontact-emailcontact-phonecustomizationforbiddenlockedpersonalisation-flagpersonalizationrating-activerating-inactivesize-guidetooltipusp-checkmarkIcons/Communication/USP/Cash-deliveryIcons/Communication/USP/Delivery-eveningIcons/Communication/USP/Delivery-same-dayIcons/Communication/USP/Delivery-storeusp-deliveryIcons/Communication/USP/Exchangeusp-free-returnsIcons/Communication/USP/Gift-cardIcons/Communication/USP/KlarnaIcons/Communication/USP/Salespritearrow-backarrow-downarrow-left-longarrow-leftarrow-right-longarrow-rightarrow-upbag-activebag-inactivecalendar-activecalendar-inactivechatcheckbox-checkmarkcheckmark-fullclipboardclosecross-smalldownloaddropdowneditexpandhamburgerhide-activehide-inactivelocate-targetlockminusnotification-activenotification-inactivepause-shadowpausepin-smallpinplay-shadowplayplusprofilereloadsearchsharewishlist-activewishlist-inactivezoom-outzoomfacebookgoogleinstagram-filledinstagrammessenger-blackmessenger-colorpinterestruntastictiktok-defaulttiktoktwittervkwhatsappyahooyoutube
Skip to main content
adidas
/ 9월 2019

파울로 디발라: 언제나 후회 없이, 나의 전부를 쏟아 부을 것

아르헨티나가 낳은 보석, 파울로 디발라. 그의 화려한 성공 뒤에는 피땀 어린 희생이 있다.

VRCT 캠페인의 크리에이터, 디발라가 선택한 자켓의 메시지는 바로 SACRIFICE. 그와의 인터뷰를 통해 SACRIFICE에 숨은 뜻을 들어보았다.

축구 팬들이나 평론가들이 디발라의 플레이를 말할 때 꼭 쓰는 표현이 있다. 바로 창의적인 플레이어. 그는 아주 작은 틈도 놓치지 않고 누구도 보지 못한 찬스를 골로 연결시키는 스트라이커이다. 유럽에서 가장 몸 값이 비싼 선수이자 "보석"이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디발라에게 창의적이라는 수식은 아주 잘 어울린다. 토리노의 한 루프탑에서 유럽 축구의 가장 반짝이는 원석의 또 다른 일면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눠 보았다.

VRCT-SP_DYBALA-02-IMG-O

"희생이라는 단어를 선택한 이유는 제 유년 시절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했기 때문입니다. 지금의 저를 있게 한 원동력이죠." "지금"의 디발라는 세계 정상에 서 있다. 현재 그에게는 그 어떤 씁쓸함도 후회도 없다. "어머니께서 제게 항상 하시는 말이 있어요. 정말 고생 많이 했다고 말이죠. 힘든 시절, 좋은 시절을 함께 겪었어요. 그래서 언제나 함께 기쁨을 나눠요. 친구와 가족, 제가 가깝다고 생각하는 사람들과 함께 말이죠."

새벽 6시에 일어나 하루 3번의 훈련 세션을 소화하는 디발라에게 파티나 휴가는 사치에 가깝다. 그는 이에 대해 말을 아끼는 편이지만, 15살에 그의 인생을 바꾸는 사건이 터진다. 지병을 앓고 계시던 아버지가 돌아가신 것이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병상을 지켰던 디발라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다시 수백킬로 떨어진 훈련장으로 돌아가는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

희생이라는 단어를 선택한 이유는 제 유년 시절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했기 때문입니다. 지금의 저를 있게 한 원동력이죠.

VRCT-SP_DYBALA-03-IMG-O

중요한 길목마다 축구와 무언가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 찾아왔어요. 제 선택은 항상 축구였죠.

고작 15살 아이에게 희생과 같이 심각한 주제는 언뜻 어울리지 않아 보인다. 잠시 머뭇거리던 디발라는 곧 말을 이어갔다. "어릴 때부터 몸에 밴 것 같아요. 희생이라는 것이. 그 때는 전혀 몰랐죠. 희생처럼 느껴지지 않았던 것도 있고. 힘들 때도 많았지만 그 때마다 가족들이 큰 힘이 되었어요. 이렇게 될 거라고는 상상하지 못했죠." "중요한 길목마다 축구와 무언가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 찾아왔어요. 제 선택은 항상 축구였죠."

훈련은 항상 힘들지만 이제 조금은 나아졌다고 말하는 디발라. 꾸준한 누력이 있었기에 때문에 주어진 과실이다. 그의 축구 생활이 항상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 디발라 역시 한 때는 스카우터의 눈에 띄기 위해 노력하던 평범한 축구부에 불과했다. 극소수에게만 허락된 특권. 희생이 무조건적인 성공을 보장하는 것도 아니였다.

"아주 중대한 결정을 내릴 타이밍이 찾아왔죠. 다른 일은 모두 제쳐두고 축구만 할 것인가, 아니면 평범하게 친구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새로운 소질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 것이냐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했어요. 하지만 전 이미 알고 있었죠. 축구말고는 하고 싶은 게 없다는 사실을. 물론 축구 선수로 성공할 거라는 보장은 전혀 없었어요. 그저 하고 싶은 일을 한 것 뿐이죠." "물론 친구들과 함께 노는게 더 쉽고 재밌죠. 어떤 희생도 필요하지 않으니까요. 바로 그렇기에 희생이라는 메시지를 선택하게 됐어요."

VRCT-SP_DYBALA-04-IMG-O

희생을 하면 오히려 마음이 편해져요. 내가 가진 모든 걸 쏟아 부었기 때문에 설령 일이 잘 안 풀려도 후회하는 마음이 없거든요.

모든 희생이 값진 성과로 이어지진 않지만, 값진 경험인 것은 분명해요.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쏟아 붓고도 원하는 성과를 얻지 못하는 경우도 있죠." 함께 뛰었던 친구들을 회상하며 디발라가 말한다. 희생을 하면 오히려 마음이 편해져요. 내가 가진 모든 걸 쏟아 부었기 때문에 설령 일이 잘 안 풀려도 후회하는 마음이 없거든요."

VRCT-SP_DYBALA-05-IMG-O

많은 희생이 필요한 야심찬 목표가 있을 수도 있겠죠. 디발라는 어떤 상황에서나 과감하게 뛰어들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자신의 꿈을 쫓기 위해 원하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무언가를 희생하는 것은 정말 중요한 일이죠. 무언가를 후회 없이 완전히 희생했을 때, 그 결과는 긍정적인 경우가 훨씬 더 많거든요."

VRCT-SP_DYBALA-06-IMG-O

스포츠 선수들의 전통에서 영감을 받은 VRCT 자켓은 당신의 신념을 그리기 위한 하얀 캔버스와도 같습니다. 커스톰 패치로 나만의 메시지를 세상에 보여주세요. 당신을 표현하는 한 마디는 무엇인가요?

/ 9월 2019